가상화폐 관련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 사용자가 2주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앱 분석 업체 와이즈앱은 지난해 10월30일부터 올해 2월4일까지 14주간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2만3000명을 표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와이즈앱에 따르면 가상화폐 관련 주요 앱의 주간 순사용 자수는 11월 첫째주(10월 30일∼11월 5일) 14만명에서 꾸준히 늘어 1월 셋째주(15∼21일) 200만명으로 정점을 찍었다가 1월 넷째주(22∼28일) 193만명, 2월 첫째주(1월 29일∼2월 4일) 186만명으로 2주째 감소했다.
주요 사용 지표인 총 사용시간과 총 실행횟수는 대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최고가를 찍은 1월 첫주 가장 높았으나 이후 4주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총 사용시간은 1월 첫주 5억3300만분에서 2월 첫주 2억2500만분으로 57.8% 급감했고, 실행횟수는 같은 기간 13억6700만회에서 5억9600만회로 56.4% 감소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 수준에서 ±0.65%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