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스 캡처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이 5일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북한 예술단은 6일 오후 만경봉 92호를 타고 동해 묵호항에 들어올 예정이다.

6일 북한의 대내용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은 "문화성 국장 권혁봉 동지와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현송월 동지가 이끄는 우리 예술단이 남조선에서 열리는 제23차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 축하공연을 위해서 5일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평양역에서 박광호 동지, 김여정 동지를 비롯한 당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문화성 일꾼들이 예술단을 전송했다"고 밝혔다.

이어 "예술단은 열차로 원산까지 이동한 후 만경봉 92호를 타고 남조선을 방문하게 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