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증시가 5일(현지시간) 상승에 대한 부담감과 금리인상 우려 등으로 주요지수 모두가 급락했다. 일부에서는 투매 현상까지 보여 우려를 자아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175.21포인트(4.6%) 급락한 2만4345.75를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낙폭이 1500포인트까지 확대되는 등 패닉 장세가 보이기도 했다. 올들어 2만5000선을 넘기면서 상승세를 보였던 다우지수 기록이 깨지게 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3.19포인트(4.10%) 내린 2648.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967.53으로 273.42포인트(3.78%) 하락했다.

최근 뉴욕 증시는 채권 금리 상승에 따른 투자 심리 위축으로 조정을 겪고 있다. 주식시장 자체에 거품이 있었던데다 지나치게 많이 올랐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물가 상승으로 미국의 금리 인상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는 우려도 한 몫을 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올해 기준금리 3차례 인상을 전망했다. 채권 금리가 상승하면 기업 차입 비용이 커지고 증시 투자자금이 채권 시장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

백악관은 이날 뉴욕증시 하락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시장 '공포지수'도 크게 올랐다. 시장의 공포를 나타내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35.73까지 상승했다. 이는 2015년 8월 이후 최고치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5%가량 급락했고 에너지와 헬스케어, 산업, 기술, 통신이 각각 4% 넘게 떨어졌다. 소비와 소재도 3% 넘게 내리는 등 전 업종이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편 금리인상 속도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채권수익률은 높아지고 있다. 벤치마크가 되는 미국 10년물 국채수익률은 4년래 최고 수준을 기록중이다. 10년물 국채수익률은 현재 2.70% 수준이지만 한 때 2.88%까지 올랐다. 달러는 강세를 보였다. 이날 장중 세계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의 평균적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전일보다 0.27% 상승한 89.47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