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흥부' 흥부 役 정우 인터뷰

정우 인터뷰 /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정우가 강하늘의 특별 출연 소식에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정우는 6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조근현 감독, 이하 '흥부')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 및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흥부'는 영화 말미 강하늘이 깜짝 출연해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대해 정우는 "강하늘이 군 입대 전 내게 전화해 '특별출연을 한다'고 했다. 그래서 '니가 거길 왜 나오니?'라고 답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하늘이가 제작진들과 친분이 있는 것 같더라. 나도 깜짝 놀랐다"고 특별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정우와 강하늘은 영화 '재심'에 함께 출연해 남다른 호흡을 선보인 바 있다.

한편 오는 14일 개봉하는 '흥부'는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다. 정우, 고 김주혁, 정진영 등이 출연했다.

극 중 정우는 붓 하나로 조선을 들썩이게 한 천재작가 '흥부' 역을 맡았다. 드라마 '응답하라 1994', 영화 '히말라야', '재심' 등에서 대중을 만나온 그는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