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장려금 2억3500만원 받아

양효선 이화여대 연구원을 비롯해 기초과학 분야에서 우수한 박사학위 논문을 쓴 젊은 연구자 9명이 ‘제7회 에쓰오일 우수학위 논문상’을 받았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한국대학총장협회는 6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에쓰오일 본사에서 시상식을 열어 물리학, 화학, 수학, 생물학, 지구과학 등 5개 기초과학 분야 젊은 과학자에게 상을 줬다.

수학 분야에서는 양 연구원이, 화학에선 신광민 기초과학연구원(IBS) 연구원, 생물학에선 최소영 KAIST 연구원, 지구과학에선 정정교 서울대 연구원이 각각 대상과 연구 장려금 3000만원을 받았다.
이 상은 기초과학 분야에서 학문적 열정과 발전 가능성을 가진 과학 인재를 선발하고 격려하기 위해 2011년 제정됐다. 연구 장려금은 전액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이사장 오명)이 후원하고 과학기술한림원과 대학총장협회가 심사를 맡았다.

류열 에쓰오일 사장(앞줄 왼쪽 세 번째부터), 오명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 이사장, 이대순 한국대학총장협회 회장, 이명철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 등이 수상자 및 지도교수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