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기기 어웨이를 6일 출시했다.

네이버의 연구개발 자회사인 네이버랩스가 제작한 어웨이는 내비게이션과 콘텐츠 재생, 생활정보 검색 등 기능을 갖춘 통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이다.

지난해 8월 선보인 이후 차량 공유 서비스인 그린카 차량 1100여 대에 장착됐다.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해 즐겨찾기나 일정에 등록된 장소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네이버뮤직에 저장한 재생목록이나 추천곡도 들을 수 있다.

스마트폰 화면을 띄우거나 블루투스 전화, 핫스폿 연결 기능 등도 지원한다. 안드로이드 기반 앱(응용프로그램)도 사용할 수 있다.

카블릿 웹사이트에서 300대를 예약할 수 있고 다음달 15일부터 일반 쇼핑몰 등에도 풀린다. 차량에 매립하는 기본형의 권장소비자가격은 37만1000원(장착비 별도)이다. 거치대를 구입해 쓸 수도 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