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이 둘만의 1박 2일 기획 회의를 떠난다.

KBS 2TV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연출 문준하, 황승기, 극본 전유리, 제작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에서 생애 첫 라디오 DJ를 맡은 지수호(윤두준)와 드디어 자신의 글을 쓸 수 있게 된 초짜 메인 작가 송그림(김소현)이 라디오국 식구들과 1박2일 여행을 떠난다.

지난 3회 방송에서 어마무시한 ‘송그림 계약서’에 사인을 한 후 라디오 세상으로 떠나는 한 배를 타게 된 지수호와 송그림. 6일 밤, 두 사람은 라디오팀 식구들과 ‘쌩방’ 전 첫 1박2일 기획 회의를 떠난다. “프로답지 않다”면서 시종일관 수호의 자존심을 자극하던 이강(윤박)의 “지수호씨 안 가면 막내랑 나랑 둘이 가야한다”라는 말에 울컥한 수호가 “프로답게” 참석을 결정한 것.
하지만 이들의 첫 기획 회의는 시작부터 사건·사고가 예상된다. 배 위에 두고 내린 노트북 가방을 찾기 위해 선착장으로 돌아가려는 그림과 어째서인지 그녀를 따라나선 수호가 숙소로 돌아오지 못하고 낙오된 것. 낯선 곳에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게 된 라디오 커플에게는 무슨 일이 생길지, ‘라됴일’만을 손꼽아 기다리는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관계자는 “오늘 방송되는 4회에서는 낯선 곳에서 하룻밤을 지새우게 된 수호와 그림의 로맨틱한 이야기와 첫 번째 전파를 타는 ‘지수호의 라디오 로맨스’. 그리고 많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 두 사람의 과거 이야기도 조금씩 드러날 예정”이라며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했다.

“나의 DJ가 나의 원고를 읽어주는 그런 아름다운 첫날을 꿈꿔왔다”는 작가계의 새싹 송그림과 그녀를 어쩐지 사연 있는 깊은 눈으로 바라봐 더 궁금한 초보 DJ 지수호의 아찔하게 로맨틱한 하룻밤이 펼쳐질 ‘라디오 로맨스’. 오늘(6일) 밤 10시 KBS 2TV 방송.


사진제공=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