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흥부' 조항리 役 정진영 인터뷰

정진영, 진선규

배우 정진영이 '범죄도시'로 연기력을 입증한 진선규를 언급했다.

정진영은 6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조근현 감독, 이하 '흥부')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 및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진영은 '이번 현장에서 눈에 띄는 후배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정해인은 촬영할 당시 지금 같지 않았다. 해인이도 잘 몰라서 그렇지만 오랫동안 꾸준히 해온 배우다. 이제 서서히 시동을 거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이번 영화만이 아니라 항상 요즘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모르는 얼굴이 많아서 반갑다. 나이가 있고 경력도 있으신 배우인데 연기를 잘하는 좋은 배우들이 사방에 있다는 것"이라며 "계속해서 새로운 얼굴들을 보는 게 즐겁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랜 세월동안 연기를 해온 배우인 진선규가 그 중 하나다. 정말 좋은 배우들의 풀이 넓게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진선규는 지난해 영화 '범죄도시'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력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으며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정진영, 고 김주혁, 정우 등이 출연하는 '흥부'는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로, 오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