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가 저소득층 환아들을 위해 가톨릭중앙의료원 생명존중기금으로 광고 수익금 전액을 기부한다.

이번 기부는 최근 백종원 대표가 농심의 신제품 광고 모델로 참여하며 이루어졌으며, 수익금은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치료비를 감당하지 못하는 어린이 환자들의 수술비와 치료비에 쓰일 예정이다.

가톨릭중앙의료원 관계자는 "백종원 대표가 가톨릭중앙의료원 부속 병원을 통해 기부하신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경제적인 형편으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아들을 위해 매번 좋은 일을 해주시니 저희가 감사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더본코리아 관계자는 "백종원이 자녀를 키우는 부모의 입장이다 보니 아이들을 위해 할 수 있는 다양한 노력들을 실천하시는 것 같다. 대표의 뜻이 잘 전달되어 병원에 있는 어린이들이 빨리 쾌차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현재 2013년 배우 소유진과 결혼한 백종원은 1남 1녀를 두고 있으며, 셋째 자녀 출산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