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흥부' 정우, “故 김주혁, 언제나 보고 싶고 그립다"

영화 '흥부'에 출연한 배우 정우가 故 김주혁을 그리워하며 "언제나 보고 싶고 그립다"고 말했다.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흥부:글로 세상을 바꾼 자' 언론시사회에는 조근현 감독을 비롯, 배우 정우, 정진영, 정해인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우는 "영화를 촬영하면서, 또 보면서 선배님들께 배운 게 많았다. 특히 김주혁 선배님의 큰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공식적인 자리에서 선배님의 얘기를 빼놓기가 쉽지가 않다. 그럼에도 감정을 추스리고 말씀을 드려야 하는데 쉽지가 않다. 지금 이 순간 언제나 그랬듯이 많이 보고 싶고, 오늘 더욱 더 보고 싶고 그립다"고 했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정우)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든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고(故) 김주혁의 유작이다. 2월 14일 개봉 예정.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에서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