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의 제조·직매형 의류(SPA) 브랜드 스파오가 작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선보인 콘텐츠들이 연간 누적 2억 뷰를 달성했다고 5일 발표했다. 스파오는 SNS를 통해 제품 홍보뿐 아니라 고객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했다. 디자인을 고객이 직접 결정하기도 하고 협업(컬래버레이션) 기획 단계부터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도 했다. 그 결과 블로그 하루 방문자가 2000여 명에서 2만여 명으로 늘고, 공식 페이스북 채널의 팔로어도 26만 명으로 늘었다. 가장 인기가 많은 콘텐츠는 지난해 9월 ‘스파오X어드벤처타임’ 컬래버레이션 상품이라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게시물 노출 1300만 건, 추천 수 14만 건으로 이틀간 5억원의 매출을 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