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가 재건축 아파트 단지의 관리처분계획 타당성 검증을 한국감정원에 맡길 계획이 아직은 없다고 5일 밝혔다. 서초구는 이날 “지난해 말까지 관리처분계획을 신청한 9개 단지에 대해 통상적인 과정보다 더욱 철저한 2단계 검토절차를 거쳐 인가 여부를 처리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서초구는 “이 같은 두 차례 검토에도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외부 공공기관에 타당성 검증을 의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감정원 등의 검증 가능성을 일부 열어놓은 셈이다.

지난해 말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해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한 반포주공1단지(1·2·4주구)의 조합원 300여 명은 관리처분인가 신청서가 반려될 것을 우려해 이날 서초구를 항의 방문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