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랩몬스터(RM), 비중격만곡증 수술

그룹 방탄소년단의 랩몬스터(24·본명 김남준)이 최근 비중격만곡증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RM이 수술이 필요하다는 병원의 소견에 따라 이같이 치료받았다고 5일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비중격만곡증'은 코를 좌우로 가르는 연골인 비중격이 한쪽으로 휘어졌거나 돌출된 경우 공기가 콧속을 원활하게 오가지 못한다.

이 질환은 비중격을 바로잡아주는 수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빅히트 관계자는 "RM이 코로 숨쉬기 힘들고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있어서 수술을 받았다"며 "잠시 입원했다가 최근 퇴원했으며 잘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