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해인이 선배들과의 촬영이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조근현 감독, 이하 '흥부')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조근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 정진영, 정해인이 참석했다.

이날 정해인은 "왕을 연기하면서 여기 계신 선배님들과 같은 화면에 나오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웠다"고 '흥부'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실제로 촬영을 할 때도 선배님들의 에너지가 나에게 고스란히 전달돼서 연약하고 힘없는 캐릭터를 연기할 때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흥부'는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다.

'26년'(12), '봄'(14)으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조근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드라마 '힘쎈 여자 도봉순', '품위 있는 그녀'를 집필한 백미경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설 연휴인 2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