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윤아 와플기계

"윤아의 와플기계는 본인이 직접 쓰던 제품을 이번에 이효리를 주기 위해 새로 사왔다. 나도 편집하면서 눈여겨 봤다가 최근 구입했다."

JTBC '효리네민박2' PD가 윤아의 와플기계 PPL 의혹에 대해 이 같이 해명했다.

'효리네 민박' 시즌2부터 직원으로 합류하게 된 윤아는 민박 식구들의 아침을 책임지기 위해 와플 기계를 들고 제주도를 찾았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윤아의 와플을 보고 입이 떡 벌어졌다. 상상했던 것 보다 완성도가 뛰어났기 때문.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윤아의 와플기계를 찾아내며 큰 관심을 보였다.

윤아가 선택한 제품은 인터넷에서 5~9만원대로 판매 중이었다. 하지만 지난 방송 이후 구매가 폭주해 최저가 제품은 이미 품절됐다. 일부 쇼핑몰에서는 7만6000원대에서 판매 중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