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이 폭로되고 피해자를 부당인사 조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매우 엄중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성희롱·성폭력은 개인의 일탈행위가 아니라 성차별적 사회구조와 문화 때문에 발생한다는 점에서 위계 문화가 강한 정부와 공공기관부터 달라지고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피해자가 2차 피해에 대한 두려움으로 문제 제기를 못 하는 일이 없도록 조직적 은폐나 2차 피해가 발생할 경우 가해자뿐만 아니라 기관장이나 부서장에게까지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안을 두고 "현직 검사에 의해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이 폭로돼 국민의 충격과 분노가 매우 크다"며 "그동안 당사자가 겪었을 고통에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은 이번 사건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지켜보고 있다"며 "법무부와 검찰은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근절의 중요한 시금석이 될 사건이라는 점을 명심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고 드러나는 사실에 대해 관련자에게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