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5일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하루 전날인 8일 건군절 기념 열병식을 여는 것과 관련해 "정부로서는 구체적인 (항의나 중단 요청)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으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북한의 열병식은 꼭 평창 올림픽을 염두에 두고 한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질의응답에서 "북한은 올해 1월22일에서야 군창건일 변경을 발표했다. 매우 의도적으로 날짜 변경을 했는데 왜 정부는 가만있느냐"고 따져물었다.
조 장관은 "북한이 내부적으로 김정은 위원장 체제를 구축해 나가면서 북한 나름대로 정상국가화를 해나가는 측면에서 그렇게 추진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열병식에 대한 항의나 중지 요청을 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정부로서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이 의원은 "조 장관은 대한민국 장관이냐, 북한의 대변인인가"라며 "우리나라가 굉장히 심각한 상황에 놓여 있다. 나중에 어떻게 책임지나"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여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장관에게 너무 심한 것 아니냐, 그만 하라"는 고성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