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5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가해졌다는 의혹에 대해 "철저히 진상조사를 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의에서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보도된 내용이 사실이라면 대단히 엄중히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미 신속히 경위를 파악하라고 검찰에 지시했으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춘천지검 검사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당시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등으로부터 외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4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최흥집 전 사장의 수사사건을 인계받은 지 두 달 만인 지난해 4월 최종원 춘천지검장이 갑자기 사건 종결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권 의원은 5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수사 과정에 압력을 행사한 사실이 전혀 없다. 참으로 어이가 없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