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이후 입원 치료를 받던 80대 환자 2명이 사망했다.

5일 밀양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밀양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정모(84) 씨가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사망했다.

폐렴 등으로 밀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정 씨는 화재 이후 밀양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아 왔다.

앞서 이날 오전 2시44분쯤 창원파티마병원에서 패혈증 등 치료를 받던 김모씨(87)가 상태 악화로 숨졌다.

화재 당시 심근경색 등 기저질환으로 세종요양병원 3층에 입원해 있던 김씨는 구조된 뒤 병원을 옮겨 중환자실에서 패혈증 등의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이번 참사 관련 사망자는 모두 43명으로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