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죽음의 계곡에서 맨 뒤에 나오겠다"

바른정당은 5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과의 통합안을 의결했다.

바른정당은 통합과 개혁을 중심으로 '정의로운 나라, 따뜻한 공동체'라는 기치를 앞세워 양당 중심의 기존 정치 구도를 깨는 게 합당의 정치적 목표라고 설명했다.

앞서 양당은 지난 2일 통합추진위회의에서 합당 후 당 명칭을 '미래당'으로 결정했다.

유 대표는 이날 전대 개회사에서 "낡고 부패한 구태 정치와 결별하고, 한국을 진정한 민주공화국으로 만드는 정치를 하겠다"면서 "개혁 보수를 추구하는 바른정당과 합리적 중도를 추구하는 국민의당이 힘을 합쳐 낡고 병든 한국의 정치를 개혁하겠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지역주의라는 구태를 반드시 극복하고 동서가 화합하는 정치를 하려 한다"면서 "제가 안 대표와 약속한 새로운 정치는 개혁적 보수의 뜻과 가치를 그대로 담고 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지금 우리는 죽음의 계곡을 지나고 있으며, 춥고 어두운 계곡에서 동지 여러분의 손을 잡고 전진하겠다"면서 "제가 맨 앞에 서서 이 계곡에 들어섰고, 언젠가 빠져나올 때는 여러분의 맨 뒤에 서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전대에서는 '국민의당과의 합당 결정', '합당 수임기구 설치' 등 2개 안건을 의결했다.
바른정당에서 정병국 당원대표자회의 의장, 오신환 원내대표, 하태경 지상욱 의원 등 500여 명이 참석했으며, 국민의당에서 김관영 사무총장이 축하차 방문했다.

오는 13일에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전대 격인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어 합당 절차를 마무리 짓는다.

법적 합당 절차가 모두 끝나면 지난해 1월 2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과정에서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탈당파가 주축이 돼 구성된 바른정당은 출범 1년여 만에 사라지고 미래당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미래당은 출범과 함께 지역주의 극복의 목표를 천명하기 위해 각각 호남과 대구 출신인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의 공동대표제도를 채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