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기대주 신의경(20)이 PNS의 후원을 받는다.

PNS는 5일 신의경과 2년 간 후원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창호 전문 기업 PNS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활약하는 양희영(29)과 KLPGA투어에서 뛰는 김소이(24), 김규리(20), 김지윤(19) 등을 후원하고 있다.

신의경은 지난해 KLPGA투어에 데뷔했다가 시드를 잃었지만 시드전 8위라는 좋은 성적으로 KLPGA투어에 재입성했다.

큰 키(172㎝)에서 뿜어나오는 장타에 퍼트 실력이 빼어나 올해 기대주로 주목받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