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채드윅 보스만이 한국 팬들의 환대에 감사함을 표했다.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블랙 팬서'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서다. 이날 내한 기자간담회에는 채드윅 보스만, 마이클 B. 조던, 루피타 뇽,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나는 하루 먼저 입국했는데 한국의 문화와 음식을 접하고 고궁에 방문했다. 고궁의 구조가 너무 아름다웠고 한국의 전통 음식인 삼계탕을 먹었는데 맛있었다. 여러 그림들을 보고 많은 좋은 것들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이어 채드윅 보스만은 "어제 저녁에 도착해서 감독님처럼 구경할 기회는 없었다"며 "하지만 한국 분들이 보여주신 환대가 대단했다. 공항에서 보여주신 환대가 너무 좋았고 감사하다"고 내한 소감을 전했다.
마이클 B. 조던과 루피타 뇽 역시 "한국에 처음 방문했다"며 "빨리 일정을 마치고 많은 곳을 관광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블랙 팬서'팀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오후 7시에는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블랙 팬서'의 시그니처 컬러인 블랙 카펫으로 화려한 아시아 프리미어 레드카펫을 꾸민다. 이어 6일 오후 2시 50분에는 네이버 무비토크 라이브에 참여할 예정이다.

'블랙 팬서'는 마블의 2018년 첫 액션 블록버스터로,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이야기다. 오는 14일 국내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