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인터뷰 안미현 검사 / mbc 방송화면 캡처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했던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춘천지검 검사가 수사 과정에서 부당한 외압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안미현 검사는 4일 MBC 시사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와의 인터뷰에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 4월 당시 최종원 춘천지검장이 갑자기 수사를 조기 종결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는 안미현 검사가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에서 최흥집 전 사장을 수사하는 부분을 인계받은 지 두 달이 지난 시점이다.

안 검사는 "당시 사건처리 예정보고서에는 그 결과가 불구속 (또는) 구속으로 열려 있었는데, (최종원 지검장이) 당시 김수남 검찰총장을 만난 다음날 '불구속으로 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최홍집 전 사장은 같은 해 4월 당시 강원랜드 인사팀장과 함께 불구속 기소됐다. 그러나 지난해 9월 시민사회단체 등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가 부실·봐주기라는 논란을 제기했다. 최 전 사장은 재수사 끝에 작년 12월 구속됐다.

안미현 검사는 당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과 모 고검장, 최홍집 전 사장 측근 사이에 많은 연락이 오간 정황에 비춰 수사에 정치권과 검찰 수뇌부의 개입을 의심하는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당시 사건처리나 의사 결정과 관련해 외압은 없었다고 설명했고, 최 전 지검장 등도 안 검사가 제기한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