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주사 출범으로 신동빈 회장 체제 안착…"신 회장 스타일 반영된 듯"

과거 수십 년 동안 롯데그룹 임원실에 걸려있던 신격호 총괄회장의 사진이 얼마 전 잠실 롯데월드타워로 사무실을 이전한 롯데지주 임원실에서 사라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롯데 안팎에서는 권위주의 시절의 상징과도 같던 창업주의 사진이 지주사 임원실에서 사라진 것은 부친과 달리 탈(脫)권위적 기업문화를 지향하는 신동빈 회장의 스타일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5일 롯데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말부터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소공동 롯데타운에서 잠실 롯데월드타워로 사무실을 이전한 롯데지주와 주요 비즈니스 유닛(BU), 컴플라이언스위원회 등의 임원실에는 이전과 달리 신 총괄회장의 사진이 걸려있지 않다.

롯데 관계자는 "소공동 시절에는 모든 임원실에 창업주인 신 총괄회장의 사진이 걸려있었다"며 "잠실로 사무실을 옮기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롯데그룹이 최근 신동빈 회장의 2세 체제로 넘어가면서 과거 권위주의 시절의 상징과도 같던 창업주의 사진이 자취를 감추게 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았다.

미국 유학파이기도 한 신 회장은 권위적 스타일이던 부친과 달리 해외출장을 다닐 때도 수행원 없이 혼자 짐가방을 들고 다니는 등 탈권위적 스타일로 널리 알려졌다.

롯데 계열사의 한 간부사원은 "최근 프랑스로 출장을 간 적이 있었는데, 귀국길에 현지 공항에서 수행원도 없이 혼자 가방을 들고 걸어가던 신 회장과 우연히 마주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40년 가까운 롯데그룹의 소공동 시대에 각 임원실에 걸려있던 신 총괄회장의 사진은 창업주인 그의 권위와 지배력을 보여주는 상징물과도 같았다는 것이 롯데 안팎의 설명이다.

2015년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불거지기 전까지만 해도 롯데그룹 내에서 신 총괄회장의 권위는 범접하기조차 어려운 것이었다.

예순을 넘긴 사장들도 그에게 보고하러 들어갈 때면 의표를 찌르는 날카로운 질문에 식은땀을 흘리기 일쑤였고, 장성한 두 아들조차 감히 부친과 겸상을 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권위적 스타일이기도 했다.
지금도 롯데쇼핑 등 소공동에 사무실을 유지하고 있는 일부 계열사 임원실에는 여전히 신 총괄회장의 사진이 걸려있다.

치열했던 형제간 경영권 분쟁을 거쳐 차남인 신동빈 회장이 그룹 경영권을 완전히 장악한 뒤에도 총괄회장의 사진을 어떻게 하라는 뚜렷한 지시가 없었던 탓이다.

롯데 계열사의 한 임원은 "신 회장이 경영권을 장악한 뒤에도 각 임원실에 걸린 총괄회장의 사진을 어떻게 처리하라는 명시적 지시가 있었던 건 아니다"며 "사무실을 옮기지 않은 계열사에서는 관행처럼 사진을 걸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