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일 온라인투표, 10일 ARS 투표
민평당, 로고 공개…5일 집단 탈당

통합신당의 당명을 '미래당'으로 확정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사진=바른정당

국민의당은 4일 당무위원회와 중앙위원회를 잇따라 소집하고 '전당원투표와 그 결과에 대한 중앙위원회의 결의로 당의 합당을 결정할 수 있게 한다'는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위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체적으로 전당대회 취소가 불가피하고, 법적으로도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당 통합파는 당초 이날 전당대회를 통해 합당안건을 의결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대표당원의 이중당적 문제, 당비 대납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전당대회 소집이 취소됐다.

당은 따라서 전당원투표를 통해 통합에 대한 의사를 묻고 오는 11일 열릴 중앙위원회에서 합당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전당원투표는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실시될 예정이다. 8~9일에는 온라인투표(K-Voting)를, 10일에는 온라인투표에 참여하지 못한 당원들을 대상으로 ARS 투표가 진행된다.

한편, 국민의당 내 통합반대파인 민주평화당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는 새로운 당의 로고를 공식 발표하는 등 창당 속도를 높였다.

박주현 창준위 홍보위원장은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와 뜨거운 민심 에너지로 국운이 상승하고 비상하는 형상을 표현했다"며 "오렌지색 날개는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광장의 촛불을, 녹색 날개는 민생과 희망을 상징하는 새싹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