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경찰서는 4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을 조사한 결과, 방화 흔적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소방서·한국전력공사 등 관련 기관들과 세브란스병원을 합동으로 정밀 감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수거한 물건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과 발화지점을 파악 중이며 이르면 5일 잠정적인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은 당초 푸드코트 환기구(덕트)에서 연기가 처음 발견됐다고 밝혔으나, 이후 본관 3층 5번 게이트 천정에서 불이 났다고 정정했다.

앞서 3일 오전 7시56분께 세브란스병원 본관에서 불이 나 2시간 만인 9시59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건물 안에 있던 8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 내 다른 병동이나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