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D-4

넥쏘·제네시스 G80 수소차 '평창 성공기원' 자율주행

수소전기차로는 세계 최초 자율주행 시연 성공
최고 110㎞로 고속도로 2시간반 만에 '논스톱' 주파
"평창 현장서 상상이 현실이 되는 순간 목격할 것"

지난 2일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에서 출발한 현대자동차의 ‘넥쏘’ 자율주행 수소전기차가 대관령 톨게이트를 빠져나오고 있다. 이날 넥쏘는 서울부터 평창까지 약 190㎞의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지난 2일 다섯 대의 자동차가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휴게소를 빠져나왔다. 운전석에 앉은 사람은 하나같이 운전대에 손을 올리지 않았다. 가속페달과 브레이크에 발을 올린 이도 없었다. 그런데도 차는 매끄럽게 움직였다. 앞서가던 트럭이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자 1차로로 이동해 자연스럽게 추월했다. 최고 시속이 110㎞까지 나왔다. 뒤따라 오던 승용차가 속도를 내자 우측 차로로 자리를 옮기는 양보 운전을 했다. 요금소가 다가오자 자동으로 속도를 줄였다. 다섯 대의 차량은 2시간30분의 주행 끝에 강원 평창 대관령요금소에 무사히 도착했다.

현대자동차가 약 190㎞ 거리의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한 순간이었다. 현대차는 2일 수소전기차 넥쏘 세 대와 제네시스 G80 두 대를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차 다섯 대를 서울에서 평창까지 사람의 개입 없이 운행하는 데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파트너사인 현대차는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고, 전 세계에 평창을 알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그동안 국내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제한된 속도로 자율주행이 시연된 적은 있었지만, 장거리 코스를 시속 110㎞까지 속도를 높여가며 운행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었다.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리는 수소차로 자율주행 시연에 성공한 것은 세계 최초다. 자율주행 수소전기차는 연료전지에서 스스로 전기를 생산하기 때문에 전력 소모가 많은 자율주행에 가장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날 자율주행 시연은 미국자동차공학회 기준 4단계를 구현한 것이었다. 미국자동차공학회는 자율주행 기술이 전혀 없는 수준을 0단계, 사람이 타지 않고도 운행되는 수준을 5단계로 규정했다. 4단계는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아도 차가 스스로 달리는 수준이다. 현대차는 이날 시연을 위해 차량 전·후·측방에 라이더(레이저 센서) 6개와 레이더(전파탐지장치) 3개를 달았다. 레이더는 전자기파를 이용해 주변 물체의 위치와 거리를 측정하고, 라이더는 레이저를 활용한다. 자율주행차는 이 장치로 3차원(3D) 데이터를 수집하고, 주변 장애물 및 앞·뒤 차와의 거리 등을 정확하게 파악한다. 이진우 현대차 지능형안전기술센터장은 “현대차는 보다 많은 고객에게 최고의 안전을 제공하기 위해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평창동계올림픽 현장에서 상상이 현실로 변하는 순간을 경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자율주행 수소차를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에 체험 차량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평창동계올림픽 현장을 찾는 사람은 누구나 자율주행차량을 체험할 수 있다. 평창 대관령 119안전센터 앞에서 출발해 3.5㎞ 떨어진 회전교차로까지 갔다가 돌아오는 코스다. 왕복 기준 약 13분이 소요된다.

체험 차량에는 뒷좌석 승객을 위한 다양한 정보기술(IT)도 장착된다. 자동차에서 집안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기술과 승객의 건강정보를 측정하는 기술, 음성으로 평창 날씨와 경기일정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 등이 대표적이다. 사람이 직접 운전하지 않아도 되고 전방을 주시하지 않아도 되는 미래 자율주행차 시대에는 차량이 단순한 이동 수단이 아니라 쉬고 즐기는 장소가 된다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현대차는 2021년까지 스마트시티 내 4단계 수준의 도심형 자율주행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운전자가 필요 없는 5단계 자율주행은 2030년까지 상용화한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