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 사진=한경 DB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사진)이 지난 1일 민주평화당 합류를 위해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4일 알려졌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발한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의 집단 탈당이 임박한 가운데 이 의원이 '1호 탈당 의원'으로 기록된 셈이다.

연합뉴스는 이날 이 의원과의 통화 내용을 인용, 민주평화당에 합류하는 다른 국민의당 의원들도 5~6일 사이에 모두 탈당계를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민주평화당에서는 국민의당 지역구 의원 중 15~16명이 탈당해 당에 합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은 이중당적 문제를 피하기 위해 6일 민주평화당 중앙당 창당 및 선관위 등록 전까지 국민의당에서 탈당해야 한다.

민주평화당 창준위 관계자는 "애초 오는 5일 탈당 의원 전원이 기자회견을 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지금은 탈당 의원의 명단만 대변인실에서 발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발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