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TV 간판 예능 '무한도전'이 시즌제 도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이와 함께 제작진 교체 등 새롭게 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한 여러 방안도 검토 중이다.

'무한도전' 관계자는 4일 "현재 MBC의 3월 말 봄 개편을 앞두고 '무한도전'이 일정 기간 휴식을 하고 시즌제로 가느냐, 아니면 기존 제작진에 휴식을 주고 새 제작진이 프로그램을 이어가느냐 등 여러 방법을 놓고 '무한도전' 멤버들과 회사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최승호 MBC 사장은 지난달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예능에 시즌제를 도입하겠다"며 "무한도전' 등 기존 프로그램도 검토 대상"이라고 했었다. 김태호 PD 역시 "'무한도전' 내에서 새로운 준비를 하고 있다"고 예고한 바 있다.

'무모한 도전', '무리한 도전' 등 파일럿 프로그램에 가까운 시절을 거쳐 2006년 정식으로 돛을 올린 '무한도전'은 그동안 방송국 파업이나 지난해 초 처음으로 이뤄진 7주간의 자발적인 휴식 외에는 쉼 없이 달려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