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올림픽파크. / 사진=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일본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을 겨냥한 북한의 공격에 대비해 대피 시설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신문은 4일 "일본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 행사장 주변 지하주차장 등 대피시설로 이용할 복수의 장소를 살펴봤다"고 보도했다. 지난 2일 차관급인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무 부(副)대신이 직접 평창 인근 터널 등을 둘러봤다는 설명이다.
이 신문은 주한 일본대사관이 작성한 '안전 매뉴얼'상 '전국 주요 대피시설'은 서울 주변에 한정돼 있고 강원도에는 해당 시설이 기재되지 않았다며, 만일에 대비하기위해 일본 내 여행대리점에 평창동계올림픽 관람 투어의 개요와 책임자 등 정보 제공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외무성은 지난 1일 해외안전 홈페이지에 "북한과의 관계에서 한반도 정세가 계속 예측이 허용되지 않는 상황인 만큼 긴급 시 대사관 등으로부터 연락을 받을 수 있도록 외무성의 '다비레지'(여행등록) 서비스에 등록해달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