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충남 당진의 한 종계 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접수돼 방역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고병원성으로 확진되면 올겨울 지역 농가에서는 첫 발병이다.

이날 오전 9시50분께 당진시 합덕읍 한 종계 농가에서 AI 의심신고가 들어왔다. 종계 2만4000마리를 키우는 이 농가에서는 전날 닭 3마리가 폐사한 데 이어 이날 100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도는 해당 농장 폐사체 2마리에 대해 간이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도는 시료를 채취해 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H5형 바이러스 여부 등 정밀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도는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인 닭을 포함해 인근 500m 이내 2개 농가 등 19만1000마리 닭을 살처분하는 한편 예산에 있는 이 농가 소유주의 농장 닭 2만9000마리에 대해서도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3㎞ 반경 10개 농가에서 키우는 닭 49만3000마리에 대해서는 가축방역심의회를 통해 예방적 살처분을 검토하고, 추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역학조사팀을 동원해 긴급 정밀 조사를 한다.

발생 및 인접 지역 가금농가에 대해 이동제한과 출입통제 조처가 내려졌으며, 인근 지역에 대한 임상 예찰과 순회소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