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리허설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가슴이 뭉클해 눈물이 났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 총리는 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어젯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리허설을 보고 몇 번이나 가슴 뭉클해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전날 오후 강릉 평창동계올림픽 미디어촌과 평창 프레스센터 및 올림픽플라자를 방문해 현장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오후 8시부터는 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개막식 리허설에 참석했다.
그는 "문화공연, 대형 태극기가 스타디움을 한 바퀴 돌아 게양되고 애국가 제창, 92개국 선수단 입장, 맨 뒤에 '코리아'가 소개되며 한반도기와 남북한 선수단 섞여 입장했다"고 페이스북 글에 적었다.

이어 "영하 15도. 관중들이 환호하며 박수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기가 입장해 대형 태극기 옆에 게양되고 공식 행사. 성화 입장, 다시 공연"이라고 간략히 소개했다.

이 총리는 전날 밤에 올린 글에서는 "영하 15도. 견딜만했다. 9일 개막식은 오늘보다 덜 춥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