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올 설 연휴 가운데 16일과 17일 이틀간 서울 시내 지하철과 버스가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4일 발표했다.

시는 귀경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설 당일 16일과 그 다음 날인 17일 지하철과 시내버스 막차 시간을 익일 오전 1시에서 오전 2시로 1시간 연장한다.

심야버스인 '올빼미버스'와 심야 전용 택시 2800여대도 정상 운행돼 늦은 시간 귀경하는 시민을 맞이하게 된다. 연장 운행하는 지하철은 1∼9호선과 우이신설선으로, 종착역 도착 시각 기준 오전 2시까지 운행한다.

역별 막차 출발 시각은 행선지마다 달라 역에 있는 안내물이나 안내 방송 등으로 확인해야 한다. 서울역·용산역·영등포역·청량리역·수서역 등 기차역 5곳과 서울고속버스터미널 등 터미널 4곳을 지나가는 130개 버스 노선도 익일 오전 2시까지 운행된다.
이 밖에도 시립묘지 성묘객을 위해 용미리·망우리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774·201·262·270번 등 4개 시내버스 노선은 운행 횟수를 늘릴 예정이다.

서울을 출발하는 고속·시외버스도 14∼18일 하루 평균 830대씩 증차한다.

경부고속도로 한남∼신탄진 IC 버스전용차로는 설 연휴 기간인 14∼18일에는 오전 7시부터 익일 오전 1시까지로 운영 시간을 확대한다.

대중교통 막차시간 등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topis.seoul.go.kr)나 모바일 앱 '서울교통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