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당 1천만원이 붕괴하면서 급락했던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비트코인이 이틀 만에 반등해 1천만원을 회복했다.

4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3시께 1천9만5천원에 거래돼 다시 1천만원 선을 웃돌았다.

전날 오후 9시부터 본격적으로 오르기 시작한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0시 10분께 998만원을 기록하며 1천만원선에 육박했다.

이후 다시 조정을 받으며 9천500만원대로 내렸다가 오후 2시부터 재차 상승세를 보였다.

오후 4시 30분 현재 980만원대 전후에서 거래되고 있다.

'검은 금요일'로 불리는 이달 2일 폭락세와 비교하면 상당 부분 회복한 셈이다.
비트코인은 2일 오전부터 본격 급락하기 시작했고 오후 9시 40분에는 768만6천원까지 내렸다.

당일 고점 대비로 27.3%나 하락했다.

비트코인 가격 반등은 저점 매수가 들어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2일 기록한 최저가는 비트코인 가격이 역대 최고로 오른 1월 6일 2천598만8천원에 견주면 70.4%나 낮다.

세계적으로도 비트코인은 최근 급락세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최근 6주 만에 60% 이상 폭락해 최근 5년 동안 세번째로 큰 낙폭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