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 내용과 상관 없음.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지난 3일 오후 7시 대전 유성구 한 아파트 3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50대 여성 A씨 등 주민 6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또 주민 50여 명이 대피했으며, 집 안에 있던 애완견 한 마리가 숨졌다.

불은 내부 70㎡를 태우고 72.31㎡를 그을려 소방서 추산 2409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원에 의해 불은 22분 만에 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히터 불이 소파에 옮겨붙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