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그것이 알고싶다 홈페이지

지난 3일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다뤄진 사무장 성형외과가 온라인에서 화제다.

사무장 성형외과는 의사 면허를 빌려 성형외과를 개원한 곳을 말한다. 해당 병원들은 사무장과 의사의 은밀한 거래로 이뤄진다. 환자들은 물론 병원 직원들도 사무장 성형외과라는 사실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

전날 방영된 그것이 알고싶다는 강남 초대형 성형외과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김모씨의 행적과 사무장 성형외과의 실체를 파헤쳤다. 2004년부터 사무장 성형외과를 운영한 김씨는 수십억원대의 현금 자산가가 된 후 2015년 5월 종적을 감췄다.
방송에 등장한 병원 직원 등에 따르면 그가 운영하던 병원에서 쌍꺼풀 수술을 받던 환자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고, 김씨는 간호사에게 거짓 고백을 하도록 종용했다. 이후에도 지방흡입 수술을 받던 중국인 환자가 사망하는 등 사건이 끊이질 않았다. 김씨는 직원들 몰래 직원들의 통장을 개설해 현금 수익도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일부 성형외과를 김씨의 사무장 성형외과로 추측하고 있으며, 해당 병원 홈페이지는 접속이 폭주하면서 마비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