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 사진=한경 DB

입춘인 4일 제주도에 많은 눈이 내리고 강풍이 불면서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

제주공항은 이날 4시15분 윈드시어(난기류)경보가, 4시20분 강풍경보가 각각 발효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최고 40cm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전망돼 항공 이용객은 운항 정보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날 오후부터 제주공항에서는 일부 항공기가 지연되거나 결항되기도 했다. 제주공항에 내려진 강풍과 난기류 경보는 이날 오전 10시까지 계속 유지된다.

제주도에는 대설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한라산 입산과 산간도로 일부 운행이 통제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