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현과 유하나가 결혼식을 올려 한 쌍의 뮤지컬 배우 부부가 탄생했다.

3일 연예계 등에 따르면 이현과 유하나는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한 웨딩홀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앞서 이현은 "힘들 때나 기쁠 때나 저를 옆에서 믿고 응원해주고 힘이 되어주는 고마운 친구"라며 "이제 한 남자로서, 그 친구를 위해 그리고 저를 위해 '결혼'이라는 새 출발을 해보려 한다"며 심경을 밝힌 바 있다.

두 사람은 2011년 '코요테 어글리'에 함께 출연한 뒤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2001년 그룹 오션으로 데뷔한 이현은 2011년 뮤지컬 배우로 변신해 다양한 공연에 출연했다.

유하나는 2006년부터 '우리동네', '오! 당신이 잠든 사이'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