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발생한 화재가 9시59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3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6분께 신촌 세브란스병원 본관 3층 건물 우측 5번 게이트 천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지만 건물 내에 있던 8명이 연기를 마셔 다른 병동으로 옮겨졌다. 또 병원 내 환자·보호자와 직원 등 300명이 긴급 대피했다.

이 밖에 구조대는 100여 명을 대피하도록 유도했다. 옥상으로 대피한 환자 1명과 별도로 긴급한 암환자 1명은 소방 헬기로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

구조대는 병원 내 연기 등 유독가스가 남아 구조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연기는 건물 2~5층에 미세하게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오전 8시45분께 소방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소방대응 2단계는 2~5개 소방서가 대응이 필요할 때 발령한다. 경기소방본부는 구조 헬기를 긴급 지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