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간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30분간 전화 통화를 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3일 밝혔다.

양 정상은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개최와 한반도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또 다음주부터 열리는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긴밀히 공조·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취임 뒤 처음 주최하는 대규모 국제행사인 만큼 성공을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등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는 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대화 개선의 모멘텀이 향후 지속해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며 "펜스 부통령 방한이 이를 위한 중요한 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3, 4주 전만 해도 많은 국가가 평창올림픽 참가를 두려워하면서 참가 취소를 검토했으나 지금은 참가에 아무런 두려움을 느끼지 않는다"며 "올림픽의 성공과 안전을 기원하며 100% 한국과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양 정상은 평창올림픽 이후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