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성추행을 고발하는 '미투'(#MeToo) 캠페인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승무원 격려 행사가 논란에 휩싸였다.

2일 재계에 따르면 박 회장은 매달 첫째 주 목요일 오전 7시 30분께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당일 비행을 앞둔 승무원 등을 격려한다.

승무원들은 이 시간에 맞춰 본사 1층 로비에 커다란 원 모양으로 둘러서서 대기하다가 박 회장이 들어서면 손뼉을 치며 맞이한다.

이 행사에 참석한 승무원 대다수는 여성이며, 박 회장은 승무원들에게 당일 비행 스케줄을 묻거나 어려운 점은 없는지 듣고 덕담을 건네며 격려한다.
하지만 이때 박 회장은 승무원들과 악수·포옹하거나 어깨를 두드리는 등 스킨십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이 회사의 익명 게시판 앱 '블라인드'에는 박 회장의 이런 행동에 문제가 있다는 내용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 글에 달린 200개의 댓글은 대부분은 박 회장의 악수·포옹·반말 등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월 1회 아시아나항공 새벽 격려 방문은 오래된 현장 소통경영의 일환"이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