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이종현 / 한경DB

그룹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1일 이종현은 SNS를 통해 "29살 먹고 남사스럽지만 참 사는 게 어렵고 무겁다"며 복잡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어려서 몰랐던 건지 세상이 변한 건지, 어른들은 참 대단하다 그냥 공경하라는 게 아닌 거 같다. 가끔 공원에서 해가 질 때쯤 부르시던 부모님 목소리와 그때가 매우 그립다"고 말했다.

이어 "덩치만 커지고 달라진 건 별로 없는데, 이것 역시 혼자 보려 쓰다 왠지 숨는 기분이 싫어서, 하지 말라면 더하고 싶은 심보인지 언제부턴가 사진만 올리는 이 공간이 지겹다. 체질에 맞지도 않고, 오늘은 많은 사랑받아서 그런지 보고 싶은 사람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앞서 같은 그룹 멤버 정용화가 경희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에서 특혜입학 의혹에 휩싸였고, 오는 3월 5일 입대를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