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성폭행

배우 A씨의 아내이자 배우 B씨가 강간 미수 피해를 입은 가운데 피해자의 신상 파헤치기가 2차 피해 우려를 낳고 있다.

2일 한 매체에 따르면 B씨가 지난해 딸과 함께 필리핀에 머물던 중 남편 A씨의 지인 C씨에게 강간 미수 피해를 당했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수원지방법원 여주지원 형사부는 지난 1일 열린 선고 공판에서 B씨 성폭행(강간 미수) 혐의로 피소된 C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C씨는 징역형이 확정된 후 곧바로 법정 구속됐으며 40시간의 성폭력치유프로그램 이수도 명령받았다.
이날 또다른 매체를 통해 A씨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A씨는 “현재 가족 모두가 상당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고, 피해 사실이 외부에 알려져 또 다른 피해를 얻게 되는 것을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기사에서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내용의 보도나, 억측, 악의적 확대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필리핀 성폭행 보도가 나간 뒤 일부 매체는 피해를 입은 당사자 부부가 출연했던 프로그램 기사를 올려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