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일 오후 12시 21분 12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2.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12도, 동경 129.37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9㎞다. 계기 진도는 경북에서 Ⅳ로 측정됐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을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규모 5.4 포항 지진의 여진으로 파악했다. 새해 첫날 발생한 규모 2.0의 여진 이후 한 달여 만에 발생한 여진이다.

이로써 여진은 총 78회로 늘었다. 이 가운데 규모 4.0∼5.0 미만이 1회, 3.0∼4.0 미만이 6회, 2.0∼3.0 미만이 71회다.

기상청 관계자는 "포항 지역에서 지진을 느꼈다는 제보는 받았지만, 아직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