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정부부처 '민간건물 임차→신청사 입주'…해경은 도로 인천행
공무원 등 4천여명 세종시로…부동산 청약률 고공행진 이어갈 듯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 로드맵이 구체화하면서 세종시 대형 상가를 중심으로 당분간 지역 사회가 분주해질 전망이다.

신청사 완공 전까지 두 부처가 민간건물을 임차해 업무를 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사실상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던 해양경찰청의 '도로 인천행'이 함께 확정돼 청사 재편 등에 따른 이삿짐 행렬이 이어지게 됐다.

2일 행정안전부와 세종시 등에 따르면 행안부와 과기정통부는 내년 중 세종시로 완전히 옮겨온다.

지난해 7월 정부조직 개편과 지난달 25일 '신행정수도 후속대책을 위한 연기·공주지역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행복도시법) 개정안 시행에 따른 후속 조처다.

두 부처는 2021년 신청사 신축 전까지 민간건물을 임차해 업무를 할 방침이다.

정부부처가 세종시 민간건물에 입주한 사례는 전에도 있었다.

인사혁신처는 2016년 정부세종청사 인근 민간건물을 빌려 부서 전체를 옮겼다.

보안 취약 가능성 지적에도 청사 공간 부족을 이유로 현재의 자리에 둥지를 틀었다.

정부부처 추가이전을 손꼽아 기다렸던 세종시는 이런 방침에 대해 마다하진 않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신청사 건립 예상 시기인 2021년 이후에 이전한다고 했다면 문제가 있지 않으냐"며 "인사혁신처에서 별다른 문제가 없었던 점도 (민간건물 임차 결정에) 고려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상가를 중심으로는 '공무원 모시기 경쟁'이 재현될 가능성도 있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후 세종청사 주변 상업시설에선 허위성 홍보까지 펼칠 정도로 임대 광고가 활개를 쳤다.

한 분양업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미 지난해 이런 전망이 나왔기 때문에 (상가 쪽에선) 알게 모르게 접촉 방법을 찾아 왔을 것"이라며 "당연히 부처 이전에 대비한 계획을 하고 있지 않았겠냐"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미 끝난 게임'이라는 분석도 있다.

정부가 이전 시기를 확정한 만큼 이미 공간 마련도 마무리 단계일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세종시에 두 정부부처가 이주할 만한 규모의 민간건물이 그리 많지 않다는 점도 이런 판단에 힘을 싣는다.

한 상업시설 임대업자는 "청사 이전과 관련한 물밑 조율은 사실상 끝났을 것"이라며 "지금 임대 광고를 하는 건 아무런 소용이 없을 것으로 본다"고 귀띔했다.

정부청사관리본부 측은 부처 이전 업무를 담당하는 행안부로부터 구체적인 안에 대해 아직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올해 안에 인천으로 향한다.

송도에 있는 기존 청사를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해경이 떠나고 남은 공간 활용 방안도 관심거리다.

해경은 소방청과 함께 세종시 정부 2청사에 입주해 있다.

지난달 말 기준 행안부 본부 근무인력(재난안전관리본부 제외)은 915명이다.

과기정통부는 777명, 해경 본청은 449명이다.

행안부와 과기정통부 본부 공무원 1천692명은 각각 서울과 과천에서 세종으로 이동한다.

가족까지 합하면 4천여명이 세종시로 옮겨올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8·2 대책에도 꾸준히 이어져 온 아파트 청약률 고공행진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 한 공인중개사는 "공무원 특별공급분이 늘어나면 일반분양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이라며 "실소유자가 늘어나는 만큼 전세가도 다소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