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승용 의원 등 국민의당 중재파 3인은 2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신당에 합류하겠다고 밝혔다.

박 부의장과 주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당 창당 2주년 기념식에 참석, 통합신당 참여 의사를 공식화했다.

박 부의장은 "국민의당은 중도개혁 정당으로, 바른정당과 결코 정체성을 의심하거나 통합이 불가능한 정당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당을 떠나신 분들은 보수대야합을 위해 바른정당과 통합을 이룬다고 비판하지만 저는 제 목숨을 걸고 당내에서 이런 말이 다시는 떠돌아 다니지 않도록 하겠다.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은 기우에 불과하다"고 합류 소회를 밝혔다.

주 의원은 "흔히 자살 시도하는 분들에게 자살할 용기로 살아가면 성공할 수 있다고 하는 말이 있는데, 탈당할 용기를 가지고 정당을 제대로 해나가면 국민의당이 중도개혁 정당으로서 신뢰받는 정당을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저는 국민의당이 지역정당으로서 역할하는 것보다 진정한 중도개혁정당으로 역할 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 목소리를 내고, 당 내에서 지역을 지키는 목소리를 내는 것이 값어치 있다고 생각해 결단을 내렸다"며 당내에서 호남의 목소리를 대변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기념식에는 참여하지 않았으나 박 부의장, 주 의원과 행동을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바 있다.

한편 중재파에서 행동을 같이해온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원회 의장과 황주홍 의원은 이날 통합신당에 합류하지 않았다.

황 의원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민주평화당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았으나 현재로서는 민주평화당 행이 유력하게 점쳐진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