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한국 테니스 역사를 새로 쓴 정현(29위·한국체대)이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의류 후원사 라코스테 주최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남긴 세번째 시그니처 사인이다.

정현은 올해 첫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 출전해 알렉산더 즈베레프(세계랭킹 4위·독일),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 등 세계적인 선수들을 연파하며 4강까지 진출했다.

이는 1981년 US오픈 여자단식 이덕희, 2000년과 2007년 US오픈 남자단식 이형택이 기록한 한국 선수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 16강을 뛰어 넘은 성적이다.

호주오픈 기간 또 다른 화제를 낳은 건 그의 시그니처 사인이다. 메이저 테니스 대회에서는 중계가 끝나면 승리자가 카메라 렌즈에 사인하는 이벤트를 벌이곤 한다.

특히 16강전에서 자신의 우상인 조코비치를 제압한 뒤 '캡틴 보고 있나?'라고 적은 글은 은사인 김일순 전 감독을 위한 것이었음이 알려지면서 감동을 선사했다.
정현은 김 전 감독과 전날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면서 "원래는 어차피 팀이니 사진을 잘 찍지 않는데, 언제 또 볼지 모르니 사진을 찍자고 하시더라"며 즐거운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그랜드슬램 4강 진출을 확정한 뒤 '충 온 파이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외국 기자들이 정현의 성인 '정(Chung)'을 '충'으로 읽는 경우가 많아 '미스터 충'이라는 별명이 붙은 자신의 기량이 절정에 올랐다는 뜻을 담았다.

한편, 정현은 귀국 후 자신의 몸상태를 체크하며 다음 메이저대회인 5월 프랑스오픈을 준비 중이다.

그는 "호주오픈에서 갑작스럽게 4강에 올라 이제 어느 정도 목표를 잡아야 할지 잘 모르겠다. 목표를 재설정해야 할 것 같다"면서도 "지난해 클레이코트 시즌에 좋은 성적을 낸 기억이 있는 만큼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자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글=김현진/사진·영상=최혁,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한경닷컴 산업금융팀에서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