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외화증권 보관규모가 374억 달러(약 40조원)로 전년보다 29.8%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최근 5년간 외화증권 보관규모의 평균 증가율은 31.4%로, 현재 추세대로라면 올해 하반기 중 500억 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탁원은 전망했다.

외화증권 가운데 주식 보관규모는 96억 달러로 전년보다 60.5% 늘었고, 채권은 278억 달러로 21.7% 증가했다.

시장별 외화증권 보관규모는 유로시장이 265억 달러로 가장 비중이 컸다.

다음으로 미국(45억 달러), 일본(16억 달러), 홍콩(16억 달러), 중국(15억 달러), 베트남 등 기타 시장(18억 달러) 등이 뒤따랐다.

특히 베트남의 경우 보관규모가 전년보다 306%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종목별 외화주식 보관규모를 살펴보면 신일본제철(일본·4억1000만 달러)과 텐센트홀딩스(홍콩·3억7000만 달러), 아마존(미국·3억 달러), 넥슨(일본·2억5000만 달러), 라인(일본·2억2000만 달러)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960억 달러(약 102조9000억원)로 전년보다 6.6% 늘었다.

결제금액 역시 증가 추세여서 최근 5년간 평균 증가율은 41.3%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해는 1천억 달러가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외화채권 결제금액은 736억 달러로 전년보다 5.2% 감소했고, 외화주식 결제금액은 223억 달러로 80.6% 늘었다.

시장별 비중은 유로시장(676억 달러), 미국(173억 달러), 홍콩(37억 달러), 일본(20억 달러), 중국(15억 달러) 순이었다.

기타시장의 증권 결제금액은 전년보다 73.2% 증가한 40억 달러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