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의 전 남편 조용제 씨가 강용석 변호사를 상대로 제기한 '불륜행위로 인한 혼인파탄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승소했다.

조용제 씨는 1일 자신의 SNS에 "시끌벅적했던 홍콩 불륜 사건이 무려 4년이나 흘렀다"면서 "지난달 31일 강용석 변호사를 상대로 제기한 '불륜행위로 인한 혼인파탄 손해배상청구' 소송의 판결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강용석 변호사의 혼인파탄 행위가 인정이 됐고, 4000만 원의 위자료 배상 판결을 받았다. 법조인들 말로는 4000만 원 위자료 판결은 재판부가 상대의 책임을 매우 위중하게 판단했다는 걸 의미한다더라. 물론 이 판결을 기쁘다고 할 순 없다. 재판과정을 통해 아이 엄마와 상대의 불륜 행위를 다시 떠올리며 직접 정리해야 했고 또 법정에 나가서 증언해야 했다"면서 "가정은 산산조각이 났고, 일반인임에도 여러 차례 언론에 오르락내리락하며 쓰디쓴 가슴을 부여잡았다. 애들 엄마와는 헤어졌고, 부족한 아버지지만 아이들은 제가 키우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강용석 씨에게는 "이번 주말 교회에 가시거든, 당신 아내와, 당신 자식 손잡고 꼭 한번 읊조려주시길 바란다. '남의 아내를 탐하지 말라'. 앞으로도 자주 보게 될 것이다. 법정에서"라고 끝맺었다.

강용석 변호사와 도도맘은 지난 2015년 4월 불륜설이 거론되며 각종 루머에 휩싸였던 바 있다. 손해배상 청구를 하는 과정에서 과정에서 도도맘이 조용제 씨의 인감증명서를 발급받아 서류를 법원에 제출, 뒤늦게 소송 취하 사실을 안 조용제 씨가 사문서위조 혐의로 도도맘을 고소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도도맘은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도도맘 김미나 씨는 앞서 강용석 변호사가 ‘여성중앙 10월호’를 통해 김 씨를 “술친구 혹은 여자사람 친구일 뿐”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나 역시 그를 호감 있는 술친구로 생각한다. 이성적인 호감이 아니라 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호감”이라고 강조했다.

도도맘은 “강용석 변호사는 일적으로 호탕하고 쿨하고 매력적이지만 남자로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불륜설을 부인했다.
도도맘 김 씨는 “미스코리아 대회 대전 충남 미스 현대자동차 출신으로, 당시 한화 홍보대행사인 한컴에 소속돼 있으면서 알고 지낸 사람들이 꽤 있다. 다들 지금 한 자리하고 있어서 자연스럽게 강용석 변호사에게 소개시켜줬을 뿐”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디스패치를 통해 수영장에서 찍힌 사진 두장이 공개되자 김 씨는 "2여년이 지난 사진으로 , 제가 찍은 기억조차 없이 어떻게 입수되었을까 의문이 든다"면서 "사진 속 멀리찍혀 보이는 사람은 강용석씨가 맞다. 홍콩에서 강용석 씨를 만난적 없다는 거짓해명을 가슴깊이 뉘우치고 속죄한다"고 말을 뒤집었다.

김 씨는 "호텔이 달랐지만 시간이 남아 잠시 호텔 수영장에서 같이 수영을 했을 뿐"이라며 "부인했던 이유는 '홍콩'이라는 단어로 스캔들이 일파만파 퍼질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었다"고 둘러댔다.

김 씨는 또 홍콩 수영장 사진이나 일본 카드 사건, 이모티콘을 주고받은 내용 등에 대해서는 “어쨌든 강용석 변호사와 홍콩에서 만난 게 맞고, 사실 여부를 떠나 오해의 소지를 남긴 건 잘못이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씨는 그러면서 “강용석 스캔들 때문에 이혼을 하는 게 아니라 원래 부부 사이가 소원했다. 이번 계기(김 씨의 문자내용을 몰래 절취, 언론플레이 등)를 통해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용제 씨는 앞서 강용석 변호사가 자신의 아내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가정이 파탄에 이르렀다며 손해배상금 1억원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고소왕'으로 알려져있던 강용석은 명예훼손 혐의로 맞소송을 했지마 자신이 출연 중이었던 '썰전', '수요미식회' 등 모든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