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가 1명 더 늘었다.

2일 밀양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10분께 창원경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김모(81) 씨가 사망했다.

화재 당시 당뇨와 고혈압 등 기저질환으로 세종병원 3층에 입원해 있던 김 씨는 사고 이후 폐렴 치료를 하다가 이날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이날 현재 사망자는 39명에서 40명으로, 부상자는 151명으로 조정·집계됐다. 부상자 중 3명이 여전히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측은 "검안 등 절차를 거쳐 사망 원인을 확인하고, 정확하지 않을 경우 부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밀양시와 경남도는 세종병원 화재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합동분향소 2곳(밀양문화체육회관, 경남도청 4층 대회의실)을 3일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3일 오전 11시에는 같은 장소에서 희생자들의 넋을 달래는 합동위령제를 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